familywalkathon.org is provided in English. Would you like to change to English?

모잠비크 사이클론 이재민 돕기

제23회 미국 새생명 사랑 가족걷기대회

490 읽음

2019년, 모잠비크는 연초부터 잇따른 두 개의 사이클론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 7월 28일, 미국 뉴저지주 리버티 주립공원에서 모잠비크를 돕기 위한 제23회 새생명 사랑 가족걷기대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미국 동부지부 회원과 시민을 비롯해 카를로스 도스 산토스 주미 모잠비크 대사와 도널드 페인 주니어 하원의원, 팀 기니 배우 겸 환경운동가, 펠리페 케이포 UN DGC 공보관 등 다양한 분야의 인사까지 약 2500명이 참가했다.

“모잠비크, 힘내요!”

모잠비크를 연달아 강타한 사이클론은 640여 명의 사망자와 220만 명의 이재민을 내는 등 큰 피해를 입혔다. 기후변화와 재난으로 위기에 처한 지구와 이웃을 살리고자 ‘세이브더월드(Save the World)’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위러브유는, 2019 전 세계 릴레이 걷기대회 마지막 순서인 제23회 미국 새생명 사랑 걷기대회를 통해 모잠비크를 돕기로 했다.

오전 9시에 시작된 1부 기념식은 지구촌 가족의 우애를 표현한 율동 등 회원들의 공연으로 막을 열었다. 이동일 위러브유 미국 동부지부장의 개회사와 카를로스 도스 산토스 대사의 축사, 내빈들의 기념 연설이 이어졌다. 이들은 지구라는 큰 집에 사는 한 가족으로서 기후변화 문제 등 지구가 당면한 문제를 함께 해결하고, 어려움에 놓인 지구촌 이웃을 돕자고 역설했다.

모잠비크 응원하고, 지속가능발전목표 되새기고

모잠비크를 응원하는 참가자들의 마음은 5만 달러 상당의 성금으로 모였다. 성금 기증판 전달과 기념사진 촬영이 끝난 후, 정오 무렵 2부 걷기대회가 시작됐다. 참가자들은 가족이나 친구와 삼삼오오 모여 산책로를 걸었다. 걷기코스 중간중간 응원단이 참가자들의 힘을 북돋웠다. 참가자들은 위러브유가 미리 제공한 유리 물병을 이용해 급수대에서 목을 축이기도 했다.

5킬로미터 길이의 걷기코스 끝에는 페이스 페인팅 등 다양한 체험 부스가 마련됐다. 지속가능발전목표를 익히는 원판 돌리기 게임도 눈에 띄었다. ‘선행 시작하기(StartDoingGood)’ 만화 전시도 열렸다. 지속가능발전목표를 쉽고 재미있게 알리고자 회원들이 직접 제작한 만화다. 참가자들은 체험 부스에서 17가지 지속가능발전목표와 각각의 실천 방법을 배우고, 서명판에 실천 서약을 남기는 등 유익한 시간을 보냈다. 이밖에도 포토존, 위러브유의 전 세계 헌혈하나둘운동 홍보 패널 전시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가 즐거움을 더했다.

지구와 인류의 희망찬 미래 향해

“오늘 있었던 모든 연설과 그에 대한 참가자들의 응답에서 연대를 느꼈다. 걷기대회 성금은 먼 거리를 날아가 모든 것을 잃은 사람들을 돕는 데 쓰일 것이다. 그들의 삶을 되찾고, 집과 일터를 재건하고, 그들에게 깨끗한 물과 의약품을 전할 것이다. 도움을 준 위러브유에 감사드린다. 우리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위러브유와 함께 일할 것이다.” 카를로스 도스 산토스 주미 모잠비크 대사

걷기대회를 통해 지구와 이웃을 돌보는 책임감을 되새긴 참가자들은, 걷기대회로 모인 정성이 모잠비크 국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으로 온전히 전해지기를 바랐다. 한편 제23회 미국 새생명 사랑 걷기대회를 끝으로 한국과 필리핀, 페루를 거친 2019 전 세계 릴레이 걷기대회는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세계인과 손잡고 지속 가능한 미래를 열어가는 위러브유의 여정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

뒤로가기